close_btn
2015.04.01 10:54

지갑을 주웠습니다.

(*.95.187.43) 조회 수 51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살다보니 저한테 이런 일도 생기네요...^^

 

어제 오후에 일이 좀 있어서 시청에 잠깐 들렀다가

화장실에 갔는데 휴지걸이 위에 번쩍번쩍한 장지갑이 하나 놓여있더군요.

화들짝 놀라서 내용물을 확인해 봤더니..

왠 조폭같이 머리가 짧고 우락부락한 주민등록증에,

신용카드는 없었지만 10만원권 수표 30장과 5만원 신권 20장이 들어있었습니다.

 

화장실에서 일보는데 10분정도 걸리니까...

찾으러 오겠지 했는데, 10분을 초과해서 15분이 돼도 안오더군요.

그래서 잠시 갈등하면서 기다리다가...... 밖을 나왔는데 참 갈등되더군요.

요즘 10만원짜리도 현찰 취급받고 그냥 대충 서명해도 쓸 수 있는데...

장시간의 마음의 갈등을 접고 파출소로 향했습니다.

 

가서 경위 설명하고 연락처와 성명적고 가려고 하는데,

옆에서 통화하던 여순경이 저보고 잠깐만요... 하더군요.

지금 그 지갑 분실자가 연락와서 오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리시라고...

법적으로 보상 받을 수 있으니까 잠깐만 계시라고 해서 좀 멋적었지만 기다렸습니다.

 

 

5분정도 있으니까 느긋하게 들어오는 풍채좋은 조폭.... 이 아니고 스님이시더군요 ㅋㅋ

그 분이 저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사례하겠다고 하시면서,

지금 이 돈은 당장 써야 하니까 오늘 내로 입금해 드리겠다고 하길래,

전 스님 돈은 별로 받고 싶지 않다고 그냥 좋은 일에 쓰시라고 하고 나왔습니다.

 

기분이 흐믓하더군요.

지하철을 타려고 가고 있는데 그 스님이 잠깐만요하면서 뛰어오시더군요.

이렇게 가시면 자기가 마음이 참 불편하니까 제발 계좌번호 좀 불러주시라고,

조금은 사례해야 자신도 마음이 편하고 그러니 너무 부담갖지 마시라고 말씀하시길래,

계좌번호 가르쳐 드리고 집으로 왔습니다.

 

3시간이 지난후에 핸드폰에 문자가 왔길래 봤더니

000님께서 150만원을 입금하셨습니다. 라는 문자가 떴습니다.

 

이거 참 ;;; ;;;

 

전 대충 20~30만원 정도 보내겠구나 싶었는데

아이폰을 몇대나 살 정도의 큰 금액을 보니까 솔직히 이건 좀 아니다 싶더군요.

 

 

그래서 다음날 파출소에 가서 순경에게 이런 저런 말씀드리면서 돈 돌려드려야 할거 같은데

그 분 어디 절에 소속된 분이시냐고 물었더니,

순경이 웃으면서 그냥 쓰시지 그래요?

그 스님이 혹시 제가 다시 찾아올까봐 절대 말해주지 말라고 했답니다.

 

전 좀 이상한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계속 말해주시라고 그 순경에게 졸랐더니...

.

.

.

.

.

.

 

그 절 이름이 만우절이라고 말씀하시더군요.

.

.

 

 

__ ㆀ● ''

__ ┏■┛

____┛┓

 

즐거운 하루 되세요^^

  • profile
    비바체 2015.04.01 13:53 (*.206.165.41)
    아이고~ 깜짝놀랬네요 .증말인줄알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이름 날짜 조회 수
6580 hans/백영현님의 차녀 결혼식 소식이 있어 알려드립니다. ^^ 1 쉼터 윤장혁 2016.05.18 282
6579 [부고] 잔별/최경순님 부친상 쉼터 윤장혁 2015.08.18 207
6578 [부고] 삼성맨/진정용님 모친상 쉼터 윤장혁 2015.04.30 371
» 지갑을 주웠습니다. 1 hans 白榮鉉 2015.04.01 516
6576 친구여!!! 나이가 들면 이렇게 살게나 1 hans 白榮鉉 2015.02.23 517
6575 동호회 홈페이지 운영과 관련하여... 1 쉼터 윤장혁 2015.02.15 541
6574 만남 hans 白榮鉉 2014.07.01 1046
6573 " 아내을 죽이는 10가지 방법 " hans 白榮鉉 2014.06.12 1039
6572 오늘, 지금 이순간이 아름답고 소중한 것은... hans 白榮鉉 2014.06.09 968
6571 [부의] 바이런/박상현님 부친상 4 쉼터 윤장혁 2014.05.23 919
6570 [부고] 비룡(김상환)님 부친상 10 hans 白榮鉉 2014.05.22 1056
6569 어버이날을 보내면서 1 hans 白榮鉉 2014.05.08 833
6568 예전 글들을 보며... 5 쉼터 윤장혁 2014.03.25 1102
6567 사진 촬영 부탁드립니다 (3월 22일) 8 초록풍선 강전웅 2014.03.12 1280
6566 내가 이제야 깨달은 것은 1 hans 白榮鉉 2014.02.26 1174
6565 아...이젠 나이 먹은게 느껴지네요. 2 초록풍선 강전웅 2014.02.24 1184
6564 마음속의 상처 - 옮긴 글 2 hans 白榮鉉 2014.02.10 1224
6563 땅이야기 맛이야기-대한지적공사 1 쉼터 윤장혁 2014.02.10 1510
6562 년말이면 생각나는 글.... 1 hans 白榮鉉 2013.12.31 1614
6561 그날의 고귀한 순간 2 file Sg Style 이정도 2013.12.19 29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9 Next
/ 329